20210401211645-41643.png

[동국일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발생을 계기로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을 개정하여 어린이 급식소에 대한 관리‧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 어린이급식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지능정보화 컨설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번 컨설팅은 사물인터넷(IoT) 센서 기반 위생관리,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영양관리, 급식관리 지능정보화 등이 주요내용으로 인력에 의존한 위생‧영양관리만으로는 근본적 한계가 있어,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지능형 관리체계로 전환할 계획에 따른 것이다.

또한, 이번 지능정보화 컨설팅은 용역사업을 통해 올해 6월부터 수행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스마트 어린이급식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년도 지능정보화 컨설팅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한편, 식약처는 "컨설팅 및 시스템 구축을 통해 어린이급식 관리를 지능정보기반으로 전환하여 어린이급식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면서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95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식약처, '스마트 어린이급식 시스템' 지능정보화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