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2.PNG

[동국일보] 고용노동부는 4월 1일 주요 식품‧주류제조업 사업장을 시작으로 업종별‧지역별 주요 사업장에 대해 2021년 비정규직 정기감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번 정기감독은 지난 1월 발표한 '2021년 근로감독 종합계획' 과 '2021년 비정규직 근로감독 시행계획'에 따라 실시되는 것으로 청년여성고령자 등, 

 

고용 비중이 높은 업종을 대상으로 파견법 준수 여부를 중점적으로 감독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정기감독은 종전의 불법파견 감독사례, 소속 외 근로자 비중의 과다 등을 고려하여 지역별로 선정하여 시행한다.

 

또한, 1일부터 정기감독이 시작되는 식품‧주류 제조업은 여성 근로자와 소속 외 근로자 사용 비중이 높은 업종으로 지난해에 프랜차이즈업체에 매일 납품하는, 

 

식품제조업체에 대한 수시감독을 통해 불법파견을 적발한 사례 등을 참고하여 올해에도 감독대상에 포함했다.

 

이어, 파견근로자 등 고용사업장의 경우 하나의 제조사 사업장 또는 같은 업종의 생산공장이 전국에 흩어져 있는 경우가 많아 전국 지방고용노동관서가 통일적인 기준으로 판단하여 감독함으로써, 

 

적발건수 위주가 아닌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고용안정 및 근로조건 개선을 최우선 목표로 둘 계획이다.

아울러, 고용노동부는 식품‧주류제조업을 시작으로 불법파견, 비정규직 차별 등에 대한 업종별 정기감독을 순차적으로 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강검윤 고용차별개선과장은 "불법파견 및 차별시정 감독은 판단해야 할 요소가 많아 면밀한 검토 등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함으로써 감독의 실효성을 높이겠다"면서, 

 

"식품‧주류제조업을 시작으로 취약계층 고용 비중이 높은 업종별 주요 사업장을 중점 점검하여 고용구조 및 처우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62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용부, '업종‧지역별 비정규직 정기감독' 시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