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png

[동국일보]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4월 1일 오후 17개국 주한 아프리카 대사단과 첫 간담회를 갖고 한-아프리카 파트너십 강화, 코로나19 대응 공조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에, 최 차관은 한국이 1961년 아프리카 국가들과 수교를 맺기 시작하여 올해가 수교 60주년을 맞은 뜻깊은 해라고 하면서 한-아프리카 관계가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위기 속에서도, 

 

기존의 정치‧경제‧개발 분야를 넘어 보건‧방역 분야 협력까지 망라하는 '상호호혜적인 동반자 관계'로 확대‧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카를로스 붕구 주한가봉대사를 비롯한 주한 아프리카 대사들은 한-아프리카 관계가 2006년 한-아프리카 포럼 출범 등으로 새로운 전환을 맞은 이래 제반 분야에서 협력을 꾸준히 확대해 왔다고 평가하고, 

 

아프리카자유무역지대(AfCFTA) 출범에 따른 경제협력 확대, 한국판 뉴딜 관련 상호 협력방안 모색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 차관은 작년 아프리카 전역의 국경봉쇄 상황 하 아프리카 국가들이 우리국민 귀국 지원 과정에서 협조를 제공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우리 정부는 올해에도 아프리카 국가들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가능한 지원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코백스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COVAX AMC)'에 대한 우리의 재정 기여가 아프리카 국가들의 공통 관심사인 백신의 공평한 접근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으며,

주한 아프리카 대사들은 백신의 공평한 접근을 위한 기여를 포함하여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지원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

한편, 최 차관은 "아프리카 지역은 우리 정부의 외교다변화 정책의 주요지역 중 하나"라면서 "올해 말 서울에서 열릴 제5차 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아프리카 각국이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83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교부, '주한 아프리카 대사단' 첫 간담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