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KBS 1TV 새 일일드라마 우당탕탕 패밀리]
[동국일보] ‘우당탕탕 패밀리’의 남상지가 아빠 이종원의 30년 전 사진을 발견한다.

오늘(18일) 저녁 8시 30분 첫 방송되는 KBS 1TV 새 일일드라마 ‘우당탕탕 패밀리’(연출 김성근 / 극본 문영훈 / 제작 몬스터유니온, 아센디오)는 30년 전 원수로 헤어진 부부가 자식들 사랑으로 인해 사돈 관계로 다시 만나면서 오래된 갈등과 반목을 씻고 진정한 가족으로 거듭나는 명랑 코믹 가족극이다.

극 중 유은성(남상지 분)은 아직 변변찮은 직업 없이 극단에서 청소하고, 가끔 단원들 쉬는날 눈치 보며 연기 연습하는 짠내 가득한 ‘무명 배우’다.

심정애(최수린 분)는 30년 전 이혼 후 재혼에 성공해 인생 업그레이드 했지만, 과거를 잊지 못하는 사모님이다. 유동구는 부인이 운영하는 ‘하하치킨’의 무급 종업원으로 은성이의 꿈을 응원하는 다정한 아빠다.

이 세 사람이 어떤 사연으로 서로 얽히게 될지 궁금증 해지는 가운데 18일(오늘) 공개된 스틸에서 남상지는 자신의 발밑에 떨어진 사진을 줍고, 유심히 확인하고 있다.

사진에는 이종원의 30년 전 모습이 담겨있어 그녀는 화들짝 놀란 표정을 짓는다고.

남상지가 어쩌다 아빠 이종원의 사진을 발견한 것인지 그 사연에 대한 이목이 집중된다.

30년 후 현재 이종원은 먹고 살기 위해 열심히 오토바이 배달을 하는가 하면 사람 좋은 미소를 띠고 있어 보는 이들에게 따뜻함을 전달한다.

반면 고급 세단을 타고 있는 최수린은 가지고 있던 사진을 놓쳐 깜짝 놀란다는데. 그녀의 심각한 표정이 시선을 강탈한다.

그런 가운데 30년 전 이종원의 사진을 두고, 남상지와 최수린의 첫 만남이 성사되고, 서로를 향한 알쏭달쏭한 기류가 흐른다. 남상지가 아빠 이종원의 과거를 눈치채게 될지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늘 첫 방송을 앞두고 ‘우당탕탕 패밀리’ 제작진은 “트렌디한 일일드라마의 첫 스타트인 만큼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캐릭터와 가족들 간의 다양한 스토리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또한 “유쾌한 에피소드로 일일 저녁 온 가족이 함께 시청할 수 있는 작품으로 찾아뵐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얽히고설킨 가족들의 유쾌한 스토리를 예고한 KBS 1TV 새 일일드라마 ‘우당탕탕 패밀리’는 18일(오늘) 저녁 8시 30분 첫 방송된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69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당탕탕 패밀리', 의문의 사진을 발견한 남상지…아빠 이종원의 과거 눈치챌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