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 품종보호 영상분석 국제회의
[동국일보] 국립종자원은 12월 2일에 22개국 300여 명이 참여하는「식물 품종보호 영상분석 국제워크숍」을 성황리에 개최하였다.
 
종자원이 주최하고 국제식물신품종보호연맹(UPOV) 회원국 등 22개국이 참여한 이번 워크숍에서 한국과 독일 등 3개국이 각국의 영상분석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기술 발전방향 등을 논의했다.

그동안 종자원은 한국전자기술연구원(원장 김영삼)과 협력하여 육종가들과 식물 신품종 심사자들의 고된 노동을 덜어주기 위해,영상분석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품종심사에 활용하고 종자업계와 국가기관, 대학 등 46개 기관에 무상으로 제공한 바 있다.

한국 프로그램은 대부분 작물의 계측형질 조사에 활용 가능하며, 세계 처음으로 식물 색상분석까지도 상용화에 성공하였다.

반면, 독일과 네덜란드의 영상분석 프로그램은 5~10개 작물의 특정 형질 맞춤 프로그램으로 활용하고 있는 등 각 국가가 개발한 영상분석 프로그램의 기술력 차이를 보였다.

한국 영상분석 기술이 혁신적이고 진보적이라는 의견과 함께 EU와 영국 참여자는 “한국의 영상분석 기술 발전이 놀랍고 색채분석까지 영상분석에 성공한 것이 인상적”이라고 밝히며, 국가 간 협력에 한국의 참여를 요청하였다.

한편, 식물 영상분석 기술은 12월 2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개최된 「책임운영기관 서비스혁신 공유대회」에서도 「우수상」(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하였다.

노동 집약적인 특성조사를 영상분석으로 해결하여 업무 효율성과 편의성을 높이고 육종 현장에 보급한 적극행정의 성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국립종자원 안형근 품종보호과장은 “이번 워크숍에서 개발에 착수한 지 2년 만에 타 국가에서 성공하지 못한 다양한 기술들을 선보여 한국의 우수한 IT 기술력을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했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61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농림축산식품부, 한국이 만든 식물 영상분석 기술에 세계인들이 반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