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3200139-96130.png

[동국일보]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는 '코로나19'의 수도권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서울·인천과 경기도 지역에 내려진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 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궁궐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들은 19일부터 중단, 조선왕릉 제향은 24일부터 잠정 중단한다.


이에, 경복궁 별빛야행(8.19.~31.), 수라간 시식공감(8.19.~31.)은 전체 일정 취소, 창덕궁 달빛기행(8.13.~9.13.), 경복궁 생과방(7.29.~10.12.)도 8월 31일까지의 일정이 일단 취소됐고 이미 예매가 된 일정들은 환불된다.

또한, 수문장 교대의식은 코로나19 방역 지침 준수 하에 정상 운영된다.

아울러, 조선왕릉 제향 봉행은 희릉(중종비 장경왕후, 8.24.)부터 중단됐으며 행사와 제향에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궁능유적본부 누리집(royal.ch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 관련 범정부적인 대응지침 등에 따라 행사 재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65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화재청, '궁궐 행사‧조선왕릉 제향' 잠정 중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