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6115840-50285.png

[동국일보]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지원 사업(이하 핵심부품 국산화사업)'의 20년도 신규 지원과제를 발표하고 참여업체를 4월 16일 모집한다.

핵심부품 국산화 사업은 무기체계에 사용되는 핵심 부품 중 국외에서 수입하는 부품을 국내 제품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에, 중소기업이 참여할 수 있으며, 일부 과제는 대/중견기업도 참여 가능하다. 최종 참여업체는 과제당 최대 100억 원 한도 내에서 개발비의 75%를 최대 5년 간 지원받고, 개발 성공 시 수의계약을 할 수 있다.

또한,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총 11개로 현재 개발 중인 한국형 전투기(KF-X)사업 및 소형무장헬기(LAH)사업 등에 적용되는 부품을 국산화하는데 집중했으며, 이번 과제에 대해서는 향후 5년 간 약 30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부품 국산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국산화 대상을 확대하였다. 기존의 양산단계에 있는 부품뿐만 아니라 체계개발단계의 부품들까지도 적용된다. 이에 따라 부품 국산화 참여기업은 양산물량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어 기업 매출액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방산업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자 체계개발 시 국산화 부품을 적용하는 업체는 기존보다 높은 방산 원가 이윤율을 적용할 수 있게 하였다.

한편,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올해 2월「방위산업 육성 및 발전에 관한 법률」제정에 따른 부품 국산화의 법적.제도적 기반 마련은 부품 국산화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핵심부품 국산화사업을 확대하여 우수 국방 중소기업을 육성하고 방산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더욱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이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지원 사업 대상과제 및 참여업체 모집공고는 4월 16일(목)부터 방위사업청(www.dapa.go.kr)과 국방기술품질원(www.dtaq.re.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업체 모집은 5월 18일(월)까지 신청을 받아 6월 중 최종 참여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38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위사업청,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지원 사업' 참여업체 모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