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 (KTV 방송화면캡춰)
[동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민생 안정이 그 어느때보다 시급하다는 점을 고려해 추경이 이른 시일 내 확정될 수 있도록 국회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에서 한 추경안 관련 시정연설에서 "이번 추경안은 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과 서민 생활의 안정을 위한 중요한 사업들을 포함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지금 우리가 직면한 대내외 여건이 매우 어렵다"며 "탈냉전 이후 지난 30여 년간 지속돼 오던 국제 정치·경제 질서가 급변하고 있다"면서 "정치·경제·군사적 주도권을 놓고 벌어지는 지정학적 갈등은 산업과 자원의 무기화와 공급망의 블록화라는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내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우리가 직면한 위기와 도전의 엄중함은 진영이나 정파를 초월한 초당적 협력을 어느 때보다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며 "지금 대한민국에는 각자 지향하는 정치적 가치는 다르지만 공동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기꺼이 손을 잡았던 처칠과 애틀리의 파트너십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진정한 자유민주주의는 바로 의회주의라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면서 "의회주의는 국정운영의 중심이 의회라는 것"이라며 "저는 법률안, 예산안 뿐 아니라 국정의 주요 사안에 관해 의회 지도자와 의원 여러분과 긴밀히 논의하겠다"면서 "마땅히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윤 대통령은 연금·노동·교육 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지금 추진되지 않으면 우리 사회의 지속 가능성이 위협받게 된다"면서 "더이상 미룰 수 없다"며 "정부와 국회가 초당적으로 협력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60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국회 시정연설…"진정한 자유민주주의는 바로 의회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