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공화당 서기장 화상통화
[동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6.8일 오전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과 화상 통화를 갖고 한-베트남 관계 발전 방안, 한-아세안 협력, 주요 지역적 및 국제적 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올해가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는 매우 뜻깊은 해"라면서, "지난 30년간 한-베트남 관계는 실질 협력, 인적 교류와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룩하였다"고 평가했다.

특히, 쫑 서기장은 윤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고,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양측이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또한, 윤 대통령과 쫑 서기장은 코로나19, 공급망 재편과 같은 위기를 겪으면서 양국관계가 더욱 공고해졌다고 평가하고, 올해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게 된 것은 미래 도전에 함께 대응해 나가기 위한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는 데에 인식을 같이 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자유, 평화, 번영에 있어 핵심인 아세안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이자 우리 對아세안 정책의 핵심 협력국인 베트남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쫑 서기장은 "한-아세안 협력 강화를 적극 환영한다"며,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으로서 양측 간 협력 증진을 위해 필요한 역할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열어두되 도발과 같은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이 도발이 아닌 대화 테이블로 나올 수 있도록 베트남 측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쫑 서기장은 윤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을 초청했으며,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수교 30주년을 맞는 올해 양국 고위급 인사들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양국 관계 발전을 견인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05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베트남 서기장과 화상 통화…"수교 30주년, 매우 뜻깊은 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