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국장애인표준사업장연합회 인천지사 회원들이 창립총회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동국일보] (사)전국장애인표준사업장연합회 인천지회가 6월 30일 오후 4시 호텔카리스 3층 연회장에서 회원사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개최하였다.

인천지회 회원사 대표들은 운영규정안을 확정하고 초대 회장으로 한국세라프 김영훈 대표를 선출하였다. 한편 (사)전국장애인표준사업장연합회 김남기 회장,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 김정대 지사장,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 박종현 인천시의원 등이 축하와 격려의 자리를 함께하였다.

전국 580여 개의 장애인표준사업장에 15,000여 명의 장애인이 근무하고 있다. 인천·부천지역에 소재한 장애인표준사업장은 44곳으로, 2,300여 명의 장애인이 근무하고 있다.

공공기관은 총 구매액의 0.6%를 장애인표준사업장 생산품으로 우선구매하도록 하는 등 국가계약법에는 장애인표준사업장을 지원하는 규정을 두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장애인표준사업장은 영세하고 열악한 경영환경에 고투하고 있다. 그리고 그 안에 있는 장애인 근로자들은 일자리를 잃을 지 모른다는 고용불안감에 떨고 있다.

인천지회 초대 회장으로 선출된 한국세라프 김영훈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영훈 회장은 인사말에서 “인천지회는 지자체나 공공기관에 적극적으로 표준사업장의 존재를 알리는 울림터 역할을 하겠다.”며 “인천지회 사업장 2,300여 장애인 근로자들이 고용불안에 떨지 않고 일할 수 있도록 조금만 더 관심을 가져달라”는 말과 함께 “회원사들도 당당한 제품과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남기 연합회장은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 지도를 호랑이로 표현한 그림에서 볼 때 인천은 소화를 담당하는 위에 해당된다며, “인천지회회가 전국장애인표준사업장들의 경제활동이 더욱 황성해 지는 중추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 김성대 지사장은 축사에서 “표준사업장의 제품 브로셔 제작·배포를 통하여 표준사업장과 공공기관 등이 연계고용을 할 수 있도록 준비중이라며 ”표준사업장 인천지회와 협의하여 장애인 고용이 안정되고 앞으로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종현 인천시의원은 축하인사와 함께 “인천지회 장애인표준사업장들의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구체적 애로사항에 대하여 시의회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책을 찾아서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은 ‘혼자 사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고 함께 사는 것은 지혜로운 일’이라는 행복국가 부탄의 속담을 인용하며, “장애인표준사업장은 함께 가꾸고 열매를 나누는 기업으로써 인천과 우리나라를 멋지고 비전있게 만드는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인천지사의 창립은 장애인표준사업장 상호간의 소통과 협력을 통해 사업장의 발전과 장애인 고용의 안정적 확대를 이루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전국장애인표준사업장연합회 인천지회 창립총회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96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전국장애인표준사업장연합회 인천지회 창립총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