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위원회
[동국일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올해 6월 18일부터 정기검사를 실시한 신월성 2호기의 임계를 7월 29일 허용하였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1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향후 원자로 임계가 안전하게 이루어질 수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번 정기검사 기간 중 주요 점검 사항과 결과는 다음과 같다.

열전달 완충판의 이탈 여부 등을 절차에 따라 점검하여 건전성을 확인하였다.

1차기기 냉각수 열교환기(6대)의 전열판 교체 및 분해점검·세정작업 결과 모두 허용기준을 만족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그리고 증기발생기 전열관에 대한 비파괴검사가 적절하게 수행되었음을 확인하고, 이물질 검사 및 제거 작업을 수행하여 총 22개의 이물질을 제거하였다.

또한, 격납건물 수직벽체와 상부돔의 내부철판을 점검*한 결과, 벽체에 철판 두께 기준(5.4mm)을 미달하는 부위는 없었고, 돔에서는 표면 부식부위가 발견되지 않았다.

아울러, 후쿠시마 후속대책 이행상황 및 최근 3년간 사고‧고장 사례 반영 등을 점검한 결과 적합함을 확인하였다.

원안위는 지금까지의 정기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신월성 2호기의 임계를 허용하고, 앞으로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10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24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자력안전위원회, 신월성2호기 정기검사 중 임계 허용 후 출력상승시험 등 잔여검사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