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S OF MUSIC' 포스터 [사진 = 팝뮤직 제공]
[동국일보] 가수 호란이 크로스오버 음악회로 팬들을 찾아온다.

호란은 오는 7일 오후 6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클럽온에어에서 'FACES OF MUSIC (with 김영건, 신현필)'('FACES OF MUSIC')을 개최한다.

'FACES OF MUSIC'은 각자 자신만의 영역을 꾸준히 지키며 활동해온 호란과 클래식 피아니스트 김영건, 재즈 아티스트이자 음악감독인 신현필 3명의 뮤지션이 들려주는 또 다른 음악의 표정들, 클래식은 물론 민족 음악, 현대 음악, 재즈까지 폭넓게 아우르는 실험적이면서도 마음을 공명하는 크로스오버 음악회다.

호란은 공연에 앞서 팝스튜디오 SNS를 통해 'FACES OF MUSIC'을 소개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호란은 "굉장히 독특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클래식과 재즈, 팝이 하나가 되는 무대이다. 김영건과 신현필, 그리고 저 호란이 모여서 각자의 음악 영역을 그대로 지키는 상태에서 세 음악의 시너지를 실험해보고 있다. 그래서 굉장히 재미있는 시간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2019년에 처음 'Pops in Classic'이라는 제목으로 클래식과 팝, 여러 가지 음악들을 결합하는 실험을 시도했었는데, 특별히 이번에는 'FACES OF MUSIC', '음악의 얼굴들'이라는 제목으로 찾아뵙게 됐다. 여러분들은 과연 이 무대를 보고 어떤 얼굴을 하실지 궁금하다. 여러분들의 얼굴을 제게 보여달라. 그럼 8월 7일에 만나 뵙겠다"라며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2004년 클래지콰이로 데뷔한 호란은 개성 있는 보컬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2015년부터 솔로 활동을 병행하며 OST, 공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음악적 역량을 펼치고 있다.

한편 'FACES OF MUSIC'의 티켓은 클럽온에어 네이버예약 사이트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74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호란, 7일 크로스오버 음악회 'FACES OF MUSIC'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