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선 감독이 이끄는 여자 U-20 대표팀
[동국일보] 겁 없는 청춘들에게는 물러설 곳이 없다. 여자 U-20팀에는 반드시 프랑스를 꺾고 8강에 진출한다는 각오가 가득했다.

황인선 감독이 이끄는 여자 U-20 대표팀이 18일 오전 11시(이하 한국시간) 코스타리카 산호세 국립경기장에서 2022 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치른다. 황인선호는 12일 캐나다에 2-0 승리를 거뒀으나 15일 나이지리아에 0-1로 패해 조 3위를 기록 중이다.

16개 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4팀씩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고 각 조 1, 2위가 8강에 진출한다. 황인선호는 같은 1승 1패로 조 2위를 기록 중인 프랑스에 다득점에서 밀려있기 때문에(프랑스 3골, 한국 2골) 8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무조건 프랑스를 꺾어야 한다.

황인선호는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피파랭킹 7위의 여자축구 강호인 캐나다를 상대로 강한 압박과 여유로운 빌드업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세트피스에도 강점을 보이며 후반에 터진 2골을 모두 코너킥 상황에서 만들었다.

나이지리아전도 전반에는 5-4-1, 후반에는 4-3-3을 오가는 변칙 전술로 상대를 당황하게 만들며 능동적으로 주도하는 경기를 펼쳤다. 상대 골키퍼의 여러 차례 선방에 막혀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득점 기회 창출과 유효슈팅도 상대보다 많이 기록했다. 후반 막판 체력 저하로 상대의 중거리 슈팅 실점했지만 전체적인 내용은 박수받기에 충분했다.

나이지리아전을 마치고 황인선 감독은 “경기를 잘 준비해서 좋은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승리와 8강 진출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황 감독의 의지는 선수들에게도 전해졌다. 두 경기에서 모두 안정적인 방어와 함께 정확한 킥과 패스를 활용한 빌드업 능력까지 보여준 주전 골키퍼 김경희(창녕WFC)는 “발을 쓰는 플레이는 자신있다. 감독님과 코치님들도 발을 잘 쓰는 골키퍼를 원하기 때문에 그에 맞춰 자신 있게 플레이하려 했다”며 “프랑스전은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경기인만큼 실점하지 않겠다. 좋은 경기로 이기고 싶다”는 다짐을 전했다.

후방에서 빌드업과 수비의 중심이 김경희 골키퍼라면 전방에서 프랑스의 수비진을 흔들 선수는 캐나다전에서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layer of the match)'로 선정됐던 천가람(울산과학대)이다. 천가람은 이번 대회에서 뛰어난 기술로 상대 수비를 공략하며 팬들로부터 '지메시' 지소연의 뒤를 이을 '천메시'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천가람은 “천메시라는 별명은 과분한 것 같다”고 웃으면서도 “4년 전 U-17 월드컵 때보다 책임감을 가지고 뛰고 있다. 누구를 상대하든 위축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 안 하고 후회 없는 경기로 승리하겠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프랑스 여자 U-20팀은 U-20 월드컵에서 2014년부터 2016, 2018 대회까지 3대회 연속으로 4강에 오른 강호다. 한국 여자 U-20팀과는 2014 U-20 월드컵 8강에서 맞붙어 연장까지 120분간 0-0 무승부를 기록한 끝에 승부차기에서 프랑스가 승리를 거뒀던 바 있다. 현재 팀을 이끌고 있는 소니아 하지라즈 감독이 2019년부터 팀을 이끌었다.

앞선 경기들에서 프랑스는 황인선호와 유사한 경기력을 보였다. 나이지리아를 상대로 더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며 경기를 리드했으나 후반 추가시간 나이지리아의 역습에 실점을 허용해 0-1로 패했다. 캐나다를 상대로는 후반 세트피스에서 선제골을 기록했고 이후 상대 골키퍼의 실수까지 더해 3골을 득점, 3-1로 승리했다. 캐나다의 1득점은 후반 막판 프리킥 상황에서 나왔다. 파리생제르맹 위민에서 뛰고 있으며 캐나다전에서 2골을 기록한 공격형 미드필더 마그나바 폴케가 경계대상 1호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61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U-20 프리뷰] 겁 없는 청춘, 프랑스 상대 8강 도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