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17144642-65782.jpg

[동국일보] 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현지시간 11. 16, 목) 10:55~11:30 약 35분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에, 양 정상은 올해 7차례 정상회담을 통해 한일관계의 긍정적 흐름을 이어나가고 있는 것을 환영했으며, 외교·안보·경제 등 당국 간 협의체가 복원·재개되면서 각급에서 소통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나가자고 했다.

특히, 양 정상은 양국 간 인적 교류가 가장 활발했던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빠르게 회복되고 있음을 높이 평가했으며, 한일 미래 세대 간 유학, 인턴십, 취업 등 교류 확대를 위해 당국 간에 의사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 정상은 최근 이스라엘 지역에 체류 중인 양국 국민의 긴급 귀국을 위해 서로 도움을 주고받은 것을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한일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글로벌 사우스 대응을 포함한 글로벌 과제에 관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으며, 내년부터 한미일 3국이 유엔 안보리 이사국에서 함께 활동하게 되는 만큼, 북한, 우크라이나 문제 등 주요 안보 현안에 관해 캠프 데이비드 정신에 기반해 3국 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끝으로, 한미일 3국 차원에서 첨단 과학기술 분야를 포함한 폭넓은 분야에서도 협력해 나가자고 전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68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대통령, 한일 정상회담…"양국 간 인적 교류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