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FC 강철 감독이 2023 K3리그 최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다.
[동국일보] 화성FC 강철 감독이 2023 K3, K4리그 시상식에서 K3 최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다. 강철 감독은 과거 K리그 구단 수석코치 시절 인연을 맺은 황선홍 감독의 조언이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7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빌딩 컨벤션홀에서 2023 K3, K4리그 시상식이 개최됐다. 올 시즌 화성FC의 K3리그 우승을 이끈 강철 감독은 K3 최우수 지도자상을 거머쥐는 영예를 안았다.

강철 감독은 “감독 2년차에 큰 상을 받아서 기쁘다. 선수들한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며 “감독으로서 굉장히 행복한 2023년을 보낸 것 같다. 내년에는 더 발전된 화성FC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고 앞으로도 우리 팀에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지난 시즌 화성FC의 지휘봉을 잡은 강철 감독은 팀에 온지 2년차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결과를 만들어냈다. 작년 리그 6위에 오른 화성FC는 올 시즌 승점 60점(17승 9무 2패)을 기록, FC목포(승점 53점, 15승 8무 5패)와 치열한 경쟁 끝에 리그 1위를 차지하며 K3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그 과정에서 개막전부터 무려 17경기 무패를 달리는 퍼포먼스를 보이기도 했다.

17경기 무패를 달릴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한 질문에 그는 “수석코치를 그전까지 오랜 기간 해오면서 나만의 노하우가 있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선수들이 이기고자 하는 강한 의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내가 딱히 일조했다기보다 선수들의 공이 크다”고 답했다.

강철 감독은 올해 가장 고비였던 순간으로 8월 FC목포와의 홈경기를 꼽았다. 당시 화성FC는 FC목포에 0-4로 패하며 리그 두 번째 패배를 기록했다. 강철 감독은 “항상 선수들에게 차분함을 잃지 말 것을 강조한다. 하지만 FC목포와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치던 시점이었기 때문에 오히려 내가 당시에 많이 성급했다”면서도 “그 패배로 분위기가 가라앉을 수 있었지만 선수들이 빠르게 무장해 응집력을 다졌던 게 이후 일정에 있어서도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강철 감독은 황선홍 올림픽 대표팀 감독과 특별한 인연을 가지고 있다. 과거 부산아이파크, 포항스틸러스, FC서울, 대전하나시티즌에서 수석코치로 활동하는 기간 동안 황 감독을 보좌하며 굵직한 경험을 쌓았다. 강철 감독은 황선홍 감독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그는 “최근 황선홍 감독님께서 프랑스에서 돌아오신 날 점심을 함께 먹었고 화성이 우승을 확정지었을 당시에도 황 감독님으로부터 전화로 축하 연락을 받았다”며 “감독을 직접 해보니 마냥 쉬운 자리가 아니라는 걸 깨닫게 됐다. 황 감독님은 우승을 워낙 많이 해본 분이라 대단하다고 느끼고 동시에 내게 준 조언도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14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성FC 강철 감독 “황선홍 감독님의 조언, 큰 도움이 됐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