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FN엔터테인먼트(임수향), 로얄티이엔엠(지현우)]
[동국일보] 배우 임수향과 지현우가 ‘미녀와 순정남’으로 첫 연기 호흡을 맞춘다.

오는 3월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래몽래인)은 하루아침에 밑바닥으로 추락하게 된 톱배우와 그녀를 사랑하고 다시 일으켜 세우는 초짜 드라마 PD의 산전수전 공중전 인생역전을 그린 파란만장한 로맨스 성장드라마다.

먼저 임수향은 어릴 적 엄마 손에 이끌려 아역부터 험난하게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톱배우 ‘박도라’ 역을 맡았다. 박도라는 15년 동안 배우 일을 하면서 집안의 가장으로 식구들을 건사한 인물이다.

그러나 계속되는 엄마의 권유로 돈 버는 기계 같은 인생을 살며 지쳐 가는데 드라마 촬영장에서 막내 조감독인 고필승(지현우 분)을 만나 예상치 못한 일들과 마주한다.

임수향은 그동안 연극 ‘바닷마을 다이어리’를 비롯해 드라마 ‘꼭두의 계절’, ‘닥터로이어’, ‘우리는 오늘부터’,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우아한 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 연극 무대와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그녀는 이번 ‘미녀와 순정남’의 ‘박도라’ 캐릭터를 통해 팔색조 면모를 가감 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지현우는 기필코 성공하겠다는 야무진 꿈을 품고 있는 혈기왕성한 초짜 드라마 PD 고필승 역을 맡았다. 고필승은 다부지고 비위가 좋아서 필요에 따라 얼굴에 철판 깔고 아부도 막힘없이 하는 성격이다.

사랑과 연애는 삶에서 1순위가 아니었던 고필승은 자신이 맡은 드라마 현장에서 박도라(임수향 분)와 엮이게 되면서 혼란스러운 사건이 벌어진다.

지현우는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건 싫어!’, ‘슬플 때 사랑한다’, ‘사생결단 로맨스’ 등 다양한 작품에서 종횡무진으로 활동하며 많은 인기를 모았다.

특히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대상을 받은 이후 김사경 작가와 다시 만난 지현우가 ‘미녀와 순정남’에서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낼지 기대된다.

‘미녀와 순정남’은 뜨거운 인기를 불러 모았던 ‘신사와 아가씨’, ‘하나뿐인 내편’, ‘불어라 미풍아’ 등을 집필한 김사경 작가와 ‘오! 삼광빌라!’, ‘하나뿐인 내편’, ‘란제리 소녀시대’를 연출한 홍석구 감독이 ‘하나뿐인 내편’ 이후 두 번째로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 임수향과 지현우의 케미스트리가 주목되는 ‘미녀와 순정남’은 ‘효심이네 각자도생’ 후속으로 2024년 3월 첫 방송 예정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13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X지현우, 첫 연기 호흡…주말 안방극장 접수 예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