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
[동국일보] ‘밤에 피는 꽃’ 이하늬와 이종원이 안방극장에 가슴 두근대는 설렘을 안긴다.

2일(오늘)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기획 남궁성우 / 제작 김정미 / 연출 장태유, 최정인, 이창우 / 극본 이샘, 정명인) 7회에서는 조여화(이하늬 분)와 박수호(이종원 분)의 설레는 만남이 그려진다.

본방송에 앞서 오늘 공개된 스틸 속 수호 품에 안겨 있는 여화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끌어올린다.

얼떨결에 수호에게 안기게 된 여화는 어쩔 줄 몰라하며 어색함을 감추지 못한다. 묘한 기류가 형성된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시청자들의 상상력을 자극시킨다.

수호는 갑자기 나타난 누군가로부터 여화를 지키려 쓰개치마로 잽싸게 얼굴을 가린다.

수호의 돌발 행동은 보는 이들의 설렘을 자극하고, 두 사람 앞에 나타난 사내로부터 관계를 오해받으며 흥미진진함을 더한다. 만났다 하면 으르렁대던 두 사람 사이에 어떤 관계 변화가 생긴 것인지 궁금해진다.

이렇듯 여화와 수호 앞에 동공 지진을 유발하는 뜻밖의 상황이 펼져지면서 극적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두 사람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케미스트리가 어떻게 흘러갈지 본방송이 기대된다.

이와 관련 ‘밤에 피는 꽃’ 제작진은 "여화와 수호의 관계가 조금씩 변해가면서 극 서사는 더욱 흥미진진해질 것이다. 두 사람이 이끌어가는 변화무쌍한 스토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 7회는 2일(오늘)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15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밤에 피는 꽃' 이하늬, 이종원 품에 안긴 사연은?…두 사람 사이에 퍼지는 묘한 기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