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8191205-48621.jpg

[동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2월 8일 오전 서울 성수동에서 민생토론회에 참석한 이후 인근 중곡제일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고, 설 명절을 맞아 제수용품과 먹거리를 구매하는 시민들과 소통했다.


이에, 대통령이 도착하자 많은 시민들과 상인들이 환호하며 대통령을 반겼으며. 대통령은 마중 나온 상인회장 등과 인사하면서 "중곡동에 사는 참모진이 이곳 시장에 자주 온다고 해서 들르게 됐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대통령은 시장 내 여러 점포를 방문하여 어떤 물건이 가장 많이 나가는지, 가격은 어떤지 등을 물으며 명절 대목을 앞둔 전통시장 현장 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전, 한과, 떡 등 명절 음식을 구매하기도 했다.


또한, 대통령은 점포를 둘러보며 상인 및 시민들과 소통했으며, 시장 초입의 한 점포에서는 아기를 업고 계신 어르신에게 손주가 몇 개월인지 묻기도 했고, 청년 상인들이 운영하는 한우 가게에서는 "진열된 고기가 색깔이 아주 곱다"면서 "많이 파시라"고 응원을 보냈고, 사진 촬영을 요청하는 시민들과도 흔쾌히 사진을 찍었다.


이어, 대통령은 꽃가게에 들러 "조금 전 민생토론회에서도 꽃집 사장님 한 분이 냉장고 가동 등에 전기료가 많이 든다고 하셨는데, 정부가 전기료도 깎아 드리겠다"며 소상공인의 고정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정부가 노력하고 있음을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대통령이 시장을 떠날 때까지 상인과 시민들은 "윤석열 화이팅"을 연호하거나 악수를 요청하는 등 환영을 아끼지 않았으며, 대통령은 상인 및 시민들 한 명 한 명과 악수를 나누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십시오", "많이 파십시오"라며 새해 덕담과 격려로 화답했다.


한편, 오늘 중곡제일시장 방문에는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대통령실 이관섭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박춘섭 경제수석 및 중곡제일시장 상인회장 및 관계자 등이 함께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36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중곡 제일시장 방문…"소상공인의 고정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정부가 노력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