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JTBC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 방송 캡처]
[동국일보] ‘끝내주는 해결사’에 특별 출연한 배우 손지나가 극을 쥐락펴락했다.

손지나는 지난 21일(수)과 22일(목)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극본 정희선/ 연출 박진석/ 제작 하우픽쳐스, 드라마하우스, SLL) 7, 8회에서 에피소드 주인공 김영아 역으로 특별 출연해 대활약을 펼쳤다.

7회에서 손지나는 한주당 대표 ‘김영아’ 역으로 강렬하게 등장했다. 극 중 김영아(손지나 분)는 김사라(이지아 분)가 자신에게 접근하자 그녀가 이혼해결사임을 눈치챘고 이내 “이혼을 막아주기도 하나요?”라고 질문했다.

그녀는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남편의 아이들을 마치 친자식처럼 사랑으로 키우고 있었으나, 사이비종교에 빠진 남편으로부터 이혼을 요구받고 있던 것.

결국 고민 끝에 영아는 이혼해결사 사라와 손을 잡았고, 최초로 이혼을 ‘막아주는’ 새로운 에피소드의 시작을 알렸다.

그런가 하면 손지나는 상황에 맞게 변화하는 인물의 감정을 보는 이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해 소름을 유발했다.

영아는 자신의 사무실에 찾아온 노율성(오민석 분)이 로스쿨 확대법 통과를 위해 은밀히 거래를 제안하자, 수긍하는 척하면서 “어쩌죠. 저는 배우자에게 파렴치한 분과는 손잡지 않는데”라는 거절 의사로 팩폭을 날렸다. 눈빛, 표정, 말투 등 감정 변화를 입체적으로 그려낸 손지나의 표현력이 극을 더욱 다이내믹하게 만들었다.

손지나는 김영아가 지닌 모성애 또한 흡입력 있게 연기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극 중 영아는 자신과 남편의 이혼을 두고 남매가 불안해하자 가볍게 맞받아치는가 하면 8회에서 영아의 상황을 알아버린 딸 상희가 아빠와 헤어지라며 일부러 막말을 내뱉자 “엄마는 맨날 너희들 상처받을까 봐 걱정인데, 상희는 엄마 걱정만 하고 있네. 우리 못 헤어져. 서로 이렇게 걱정되는데 어떻게 헤어지니?”라는 말로 진한 여운을 선사했다.

속앓이하던 영아의 반격이 시작됐다. ‘사이비 신도 논란’으로 당대표 자리가 위태로웠음에도 오직 자식들을 위해 소극적으로 대응했던 영아는 사라와 함께 솔루션 계획을 바꿨다. 자식들의 양육권을 얻을 법적 방법을 찾아 남편의 이혼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한 것.

게다가 남매들도 영아의 편에 섰고 용기를 낸 영아는 기자회견에서 “저는 아이들에 대한 친권이 없습니다만, 사이비종교에 빠진 남편에게 아이들을 맡길 수 없습니다”라는 카리스마가 폭발한 말들로 정면돌파를 선언, 통쾌함을 안겼다.

마지막까지 손지나는 극 흐름을 주도했다. 영아는 남편과 이혼에 성공했고, 자신에게 큰 도움을 준 사라에게 같이 일하자고 제안했다.

여기에 사라의 인생을 크게 뒤흔든 율성을 자신의 사무실로 불러들여 사라의 앞에서 사죄하게 했고 만회할 기회를 달라는 그의 부탁에도 “한발 늦으셨네. 나도 나지만, 두 분 사이가 걸리네요? 김사라씨 괜찮아요?”라고 율성의 자존심을 짓밟아버리는 사이다 엔딩을 탄생시켰다.

이처럼 ‘끝내주는 해결사’에 특별 출연해 극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든 손지나는 독보적인 연기 내공으로 ‘김영아’ 캐릭터를 완벽히 그려냈다. 강렬한 임팩트로 눈 뗄 수 없는 존재감을 보여준 손지나의 향후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85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끝내주는 해결사' 손지나, 에피소드 주인공 '김영아' 역 특별 출연…독보적인 존재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