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1075417-38780.jpg

[동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3월 31일 오후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서 열린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했다.


이에, 예배에 앞서 대통령은 장종현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 대표총회장), 이철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이영훈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김하나 명성교회 담임목사, 오정호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총회장, 김진표 국회의장,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과 환담을 가졌다.


특히, 대통령은 환담에서 국내외 봉사활동, 소외계층 지원 등 한국교회의 다양한 사회 기여 활동과 역할에 감사를 표하면서, 연합예배를 준비해 준 장종현 부활절 연합예배 대회장과 김하나 명성교회 담임목사 등의 노고에 감사를 전하고 격려했으며, 이에 장종현 목사는 "매년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또한, 환담 이후 대통령이 예배당에 입장하자 참석자들은 큰 박수로 환영했고, 대통령은 옆자리에 앉은 김진표 국회의장,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과 짧은 인사를 나누며 자리에 착석했다.


아울러, 대통령은 예배 이후 축사를 통해 예수님의 부활을 축하하며 연합예배를 준비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를 전했다.


이어, 대통령은 "더 낮은 자세로 국민 속으로 깊숙이 들어가서 국민의 아주 작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겠다"고 강조하면서, "어렵고 힘든 분들이 일어설 수 있도록 따뜻하게 보살피고 힘을 드리겠다"고 말했으며, 이에 참석자들은 큰 박수와 환호로 국민을 향한 대통령의 마음에 화답했다.


또한, 김 원로목사는 축도를 하면서 대통령께 힘을 드리기 위한 응원과 감사를 전했고, 참석자들은 다시 한번 한참 동안 큰 박수와 환호를 보냈으며, 대통령은 이에 연단으로 나와 참석자들을 향해 고개 숙여 인사했다.


한편, 이번 연합예배의 헌금 전액은 미등록 장기체류 이주아동 교육비 지원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끝으로, 오늘 부활절 연합예배에는 기독교 주요 교단의 지도자들과 성도 7,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정치권에서는 김진표 국회의장,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이, 대통령실은 성태윤 정책실장, 이도운 홍보수석 등 참모진이 참석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00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2024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어렵고 힘든 분들이 일어설 수 있도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