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개발청
[동국일보] 새만금개발청은 5월 29일 네덜란드 와게닝겐 대학(WUR) 소속 와게닝겐 푸드바이오 연구소(WFBR)와 '새만금 글로벌 식품허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의 농업은 혁신·생산·가공·교육 등에서 세계적으로 성공적인 사례로 거론되고 있으며, 와게닝겐 대학은 네덜란드 농업 R&D(연구 개발)의 핵심기관으로써 농업분야 세계 1위 교육기관으로 평가받고 있다.

새만금개발청은 네덜란드 로데르담항과 같이 농·식품기업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새만금 식품허브 로드맵 및 사업모델 구상’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이다.

이번 협약은 △식품 물류 및 바이오 분야에서의 파트너십 형성, △농·식품 분야 전략 개발에 대한 연구, △농·식품 연구 환경에 대한 정보공유, 행정지원 및 인적교류 등을 주요 협력 사항으로 제시하고 있다.

특히, 세계 최고의 농·생명 연구기관인 와게닝겐 푸드바이오 연구소와 새만금개발청이 새만금 글로벌 식품허브 조성을 위해 공동으로 대응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지닌다.

새만금은 인프라와 제도적 측면에서 동북아 지역의 글로벌 식품허브 중심지로서 높은 성장 가능성을 지닌 지역이다.

최근 공항·항만·철도 등 물류 인프라 조성이 구체화 되고 있고, 새만금 투자진흥지구 지정 등 국가차원의 인센티브, 원스톱(ONE-STOP)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으로 강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윤순희 새만금개발청 차장은 “세계적인 농업 분야 1위 와게닝겐 대학교와 수출 1천 불을 지향하는 농림축산식품부, 미래 농생명 중심지 전북특별자치도 등과 식품허브 조성의 초석을 마련할 계획”이라면서, “오늘 협약이 시작점이 되어 새만금이 지속 가능한 동북아 식품허브 중심지로 조성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46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만금 글로벌 식품허브 성공모델, 농업 선진국 네덜란드 와게닝겐 대학에서 배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