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KBO DREAM CUP 독립야구대회 시상식
[동국일보] KBO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횡성군이 후원하며 동아오츠카가 협찬한 ‘2024 KBO DREAM CUP 독립야구대회’ 결승에서 파주챌린저스가 가평웨일스를 10대6으로 꺾고 2년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파주는 지난10일 열린 결승전에서 3회말 배현호의 1타점 적시타와 임동혁의 3점홈런으로 4대0앞서 나갔다. 이어진 4회말 공격에서 박준혁의 2점 홈런과 지강혁의 1타점 3루타 추가로 3득점하며 경기를 7대0으로 만들고 승기를 잡았다.

가평은 5회초 2사만루 찬스에서 이우녕의 적시타로 곧바로 2점을 만회했다. 점수차를 7대2로 좁혔지만, 파주가 5회말 공격에서 유현우, 박성우의 안타와 가평의 실책을 틈타 2점을 추가하면서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파주 선발로 나선 KT위즈 출신 서경찬은 4⅓이닝 5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서경찬은 정교한 변화구를 앞세워 가평 타선을 효율적으로 봉쇄했다.

파주 타선에서는 리드오프 이혁준이 4타수 3안타 2득점 2도루로 공격의 첨병 역할을 했고, 임동혁과 박준혁은 각각 3점 홈런과 2점 홈런을 터뜨리며 힘을 보탰다.

대회 전체 기간 동안 통산 타율 0.400(10타수 4안타), 3홈런, 10타점 맹타를 휘두른 파주 배현호가 MVP를 거머쥐었다. 준결승에서 5⅓이닝 8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을 결승으로 이끌고, 결승전 마지막을 장식한 파주 구준범은 우수투수상을 차지했다. 또한, 부임 첫 해 파주챌린저스를 하나로 똘똘 뭉치게 해 우승을 이끈 최기문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비록 팀은 준우승에 그쳤지만 이번 대회 타율 0.583(12타수 7안타), 3타점, 3득점을 올린 가평 이우녕과 타율 0.416 (12타수 5안타), 6타점, 4득점을 올린 서민규가 각각 우수타자상과 감투상을 수상했다.

KBO는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파주챌린저스에게 우승 트로피와 2,000만원의 상금, 준우승팀 가평웨일스에게도 준우승 트로피와 1,000만원의 상금을 지급했다. 대회 MVP 배현호에게도 100만원의 상금, 우수투수상 구준범, 감독상 최기문, 우수타자상 이우녕, 감투상 서민규에게는 각 5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어제 결승전에는 허구연 KBO 총재, 김명기 횡성군수, 김영숙 횡성군의회 의장이 참석했으며, 조계현 KBO전력강화위원장, 류중일 국가대표팀 감독, 최일언 국가대표팀 코치도 경기장을 찾아 독립야구 선수단을 응원했다.

KBO는 앞으로도 넥스트레벨캠프, 유소년 포지션별 캠프, 티볼캠프 등 다양한 야구저변 확대 사업을 펼쳐 우리나라 야구활성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66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4 KBO DREAM CUP 독립야구대회 파주챌린저스 2년 연속 우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