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씬' 스틸 컷 [출처: ㈜도어이앤엠]
[동국일보] 배우 송이재와 박지훈이 <씬>을 통해 신선한 호러 시너지를 완성하며 4월을 사로잡을 역대급 오컬트 공포의 탄생을 알렸다.

무용을 전공하고 모델로 활동, 연기에 도전하여 영화 ‘낫아웃’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던 배우 송이재가 <씬>에서 ‘시영’(김윤혜)과 호흡을 맞추는 신인 배우 ‘채윤’ 역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또한 ‘젠틀맨’, ’괴물’, ’재벌집 막내아들’ 등 굵직한 작품에서 씬스틸러로 매력을 발산한 배우 박지훈이 광기 어린 감독 ‘휘욱’ 역으로 탄탄한 긴장감을 더한다.

<씬>은 영화 촬영을 위해 시골 폐교로 온 배우와 제작진이 촬영 첫날부터 오묘한 기운에 휩싸이고 깨어나지 말아야 할 존재를 만나 그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탈출을 그린 오컬트 공포.

신인 배우 ‘채윤’은 ‘시영’과 함께 ‘휘욱’의 실험적인 신작 영화에 동반 출연한다. 예기치 못한 존재들이 깨어나기 직전 폐교 내 심상치 않은 존재를 가장 먼저 알아챈 인물이며, 아수라장이 된 현장에서 탈출하고자 전력을 다하는 인물이다.

배우 송이재는 무용 전공 이력을 살려 영화 속 중요한 장면인 절묘한 춤 동작을 완벽하게 소화했으며, 예민한 캐릭터를 복잡 미묘한 감정 연기로 보다 풍성한 스토리를 완성했다.

한동석 감독은 “안무 장면에서 즉흥적으로 배우에게 의지한 면이 많았다. 정말 고생을 많이 한 배우이다. 우아한 춤 선으로 작품의 품격을 한 단계 높여주었다”고 극찬해 송이재가 보여줄 열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폐교에서의 촬영이라는 모든 사건의 발단을 만든 영화감독 ‘휘욱’은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반면 난해하면서도 불친절한 작품 세계관을 가지고 있다.

아수라장이 된 촬영장에서도 카메라를 놓지 못하는 광기 어린 모습과 어떠한 비밀을 숨긴 듯한 정체를 알 수 없는 모습에서 극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배우 박지훈은 이러한 ‘휘욱’의 의문스러우면서 다양한 면모를 몰입도 높은 캐릭터 해석을 통해 완성했다.

한동석 감독은 “스스로 시나리오, 캐릭터 분석을 통해 배역을 파악하면서 박지훈만의 캐릭터로 완성시키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극 중 ‘휘욱’은 박지훈 그 자체였다”고 전했다. 이처럼 배우 송이재, 박지훈은 영화에 대한 열정으로 극강의 호러 케미스트리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배우들의 완벽한 열연이 더해진 참신한 설정, 기이한 세계관의 오컬트 공포 영화 <씬>은 2024년 4월 3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53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화 '씬' 송이재X박지훈, 뉴 페이스들의 완벽한 연기로 완성한 오컬트 공포의 탄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