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BC ‘원더풀 월드’
[동국일보] MBC ‘원더풀 월드’ 김남주-차은우가 분노 폭발 ‘혐관(혐오하는 관계) 케미’와 비슷한 상황에서의 ‘위로 케미’까지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기획 권성창/연출 이승영, 정상희/극본 김지은/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지난 5회 기준 자체 분당 최고 시청률 11.1%(수도권, 닐슨코리아 기준)를 돌파, ‘디즈니+’, ‘웨이브’ 국내 드라마 기준 3주 연속 1위(키노라이츠 기준)에 등극하는 등 흥행 가도를 질주하고 있다.

속도감 있는 충격적 전개, 명품 연기 군단의 폭발적 열연 등이 흥행 견인 요소로 꼽히는 가운데 은수현(김남주 분)과 권선율(차은우 분)의 관계성 역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우연한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았던 수현과 선율은 지난 6회 엔딩을 통해 수현이 살해한 권지웅(오만석 분)의 아들이 선율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나면서 복수로 얽힌 관계임이 밝혀졌다.

하지만 앞서 선율과 수현은 가족을 잃었다는 같은 상처를 공유하며 서로에게서 점차 위로 받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로써 복수를 사이에 두고 만날 때마다 텐션을 폭발시키는 가운데, 빠져나갈 수 없는 극과 극의 쫀쫀한 케미를 완성시키고 있다.

이와 같이 수현과 선율이 탄탄하게 쌓아온 서사를 바탕으로 악연으로 인한 ‘혐관 케미’부터 서로의 상처를 나누며 알 수 없는 감정의 변화를 보이는 ‘위로 케미’까지 선보인 데 대해 시청자들은 연이은 호평을 쏟아냈다. 서로에 대한 태도가 점차 변화하는 모습과 함께 그에 따라 달라지는 눈빛과 분위기가 서사의 재미를 한층 더한 것.

시청자들은 “이게 멜로가 아니면 뭔가요” “둘이 속 얘기하는 거 완전 위로된다” “럽라 없이도 분위기로 케미 완성인데” “은수현 권선율 관계성 너무 맛있다” “김남주 차은우 텐션 좋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선율의 반전으로 인해 폭풍전야에 들어선 두 사람의 관계성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처럼 두 캐릭터의 독특한 케미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데 있어서는 배우들의 합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 이에 대해 앞선 인터뷰에서 김남주와 차은우는 서로에 대한 극찬을 남기며 찰떡 호흡을 자랑한 바 있다.

김남주는 차은우에 대해 “언제나 열린 마음으로 조언을 구하고, 매 순간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에 촬영 내내 편한 마음으로 연기할 수 있었다”며 극찬을 했고, 이어 차은우 역시 “너무 따뜻하고 다정하게 다가와 주셨다. 재미있는 장난도 많이 치시면서 긴장을 풀어주셔서 편하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김남주와의 완벽 시너지가 나올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전했다.

한편 다가오는 7회 방송에서는 선율과 수현이 본격적인 ‘혐관 케미’를 선보일 예정. 선율의 정체에 대한 진실을 두고 두 사람 사이의 긴장감이 고조되는 한편 반전의 연속인 두 사람의 서사에 귀추가 주목된다.

MBC ‘원더풀 월드’는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직접 처단한 은수현(김남주 분)이 그날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파헤쳐 가는 휴먼 미스터리 드라마로 오는 22일(금) 밤 9시 50분에 7회가 방송되며, 디즈니+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94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더풀 월드' 김남주‧차은우, 만날 때마다 텐션 폭발…나이차 무색한 혐관X위로 케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