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현 [사진 = 그레인엔터테인먼트 제공]
[동국일보] 트로트 가수 김지현이 새로운 출발에 나선다.

n.CH엔터테인먼트의 트로트 레이블 그레인엔터테인먼트는 26일 "최근 김지현과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지현은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4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로, 타고난 실력과 끼를 겸비한 트로트 가수다.

지난 2020년 첫 싱글 '사랑의 연금술사'로 데뷔했고, 같은 해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2 - 라스트 찬스', MBC '트로트의 민족' 등 다양한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에는 MBN '현역가왕'에 참가해 수많은 현역들 사이에서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그레인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지현과 함께 하게 돼 기쁘다. 앞으로 김지현이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준비된 트로트 가수 김지현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그레인엔터테인먼트는 정창환 프로듀서가 이끄는 n.CH엔터테인먼트가 설립한 트로트 레이블이다.

앞서 첫 번째 아티스트 신유와 전속 계약을 맺은 데 이어 김지현을 영입했고, 앞으로도 다재다능한 트로트 아티스트를 대거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58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로트 가수 '김지현', n.CH 트로트 레이블 그레인엔터와 전속 계약 체결…신유와 한솥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