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빅토리콘텐츠]
[동국일보] ‘완벽한 가족’이 올해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관심이 뜨겁다.

새 드라마 ‘완벽한 가족’(ⓒ함창석, 주은/대원씨아이)은 누가 봐도 행복하고 완벽한 가족이 딸의 살인으로 인해 점점 서로를 의심하기 시작하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극 중 살인 사건에 연루된 선희(박주현 분)가 숨기고 있는 진실은 무엇일지, 그 가운데 선희의 아빠 최진혁(김병철 분)과 엄마 하은주(윤세아 분)가 어떤 일들을 펼쳐나가게 될지 그 내용에 기대가 큰 작품이다.

‘완벽한 가족’은 일본의 거장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가 됐다.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은 지난 2002년 ‘GO’로 제25회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감독상을 비롯해 각종 영화제를 휩쓸었고, 2004년에는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로 일본 전역을 뒤흔들었다.

이후 2018년 ‘리버스 엣지’로 제68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국제비평가연맹상을 수상하는 등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이 연출할 ‘완벽한 가족’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는 지난해 열린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리볼버 릴리’ 감독으로 국내 관객들과도 뜻깊은 만남을 가졌다.

앞서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은 지난해 8월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프로듀서로부터 한국에 재밌는 웹툰이 있다고 들었는데 정말 매력적인 플롯이었다”면서 “저는 일본에서 러브 스토리를 연출하는 경우가 많고, 그런 러브 스토리는 대개 청춘 영화다. 이번에는 가족 이야기이면서도 굉장히 미스터리한 드라마라서 새로운 도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이번 작품에 대한 소감을 전한 바 있다.

‘완벽한 가족’은 배우 라인업도 화려하다. 인기 드라마 ‘SKY 캐슬’ 이후 다시 부부 호흡을 맞추게 된 김병철과 윤세아의 만남은 물론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하는 윤상현까지 탄탄한 라인업을 자랑하고 있다.

김영대를 필두로 박주현, 최예빈, 이시우 등 매력 넘치는 청춘 배우들과 김명수의 특별출연까지 더해져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완벽한 가족’은 탄탄한 서사와 함께 독창적인 스토리, 캐릭터들 간의 관계성까지 다채롭게 풀어낼 예정이다. 또한 젊은 세대를 겨냥한 새로운 형식의 가족 드라마로 종잡을 수 없는 반전까지 선사한다.

제작진은 “‘완벽한 가족’은 국내뿐 아닌 해외에서도 초미의 관심사다. 감독, 배우, 스태프들이 완벽한 호흡과 시너지를 자랑하며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 국내 편성 또한 곧 확정 지을 예정이며, 올 상반기 내에 방영을 앞두고 있어 많은 관심을 갖고 기다려 달라”고 전했다.

한편 ‘완벽한 가족’은 글로벌 OTT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57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완벽한 가족', 日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의 첫 한국 드라마 연출작…김영대 등 차세대 배우 총출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