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28072341-44841.jpg

[동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3월 27일 오후 캐롤라인 케네디 미국 존 F. 케네디 재단(이하 JFK 재단) 명예회장(現 주호주 미국대사)을 접견했다.


이에, 이번 접견은 '용기 있는 사람들 상(Profile in Courage Award)'의 트로피(랜턴)를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하고 싶다는 케네디 회장의 특별한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특히, JFK 재단은 지난해 한일 관계의 개선을 이끈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기여를 높이 평가하면서, 2023년 '용기 있는 사람들 상'을 두 정상에게 수여한 바 있으며, 당시 케네디 회장은 "두 정상은 자국 내 정치적 반대에 직면하고 있지만 국가를 위해 옳은 일(right thing)을 해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대통령은 "존 F. 케네디 前 대통령의 '뉴 프런티어' 정신을 상징하는 상을 그의 가족으로부터 받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정부 출범 이후 획기적으로 개선된 한일관계와 한미일 3국 협력을 토대로 인태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계속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케네디 회장은 한일 관계의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결단을 내리고 이를 새로운 차원으로 도약시킨 윤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하고, "트로피를 윤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할 수 있어 영광"이라면서, "세계 어느 나라를 막론하고 정치인들은 눈앞의 자신의 이익을 따르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정치적 불이익을 감수하면서 국민, 국가, 세계를 위해 일하는 사람은 드물다"고 하면서, "그러한 사람을 찾아 그의 용기를 기리자는 것이 바로 '용기 있는 사람들 상'을 제정한 이유"라고 말했다. 

 

아울러,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한일관계 개선을 이루고 한국의 국익과 지역·세계의 평화·번영에 기여한 윤 대통령의 용기와 결단은 이 상의 취지에 정확히 부합하는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끝으로, 케네디 회장은 "자리에 함께한 자신의 배우자이자 디자이너인 에드윈 슈로스버그(Edwin Schlossberg)가 상의 트로피를 제작했다"고 소개하면서, "미 군함 'USS Constitution' 호에서 실제 사용된 등불('랜턴') 모양을 본떠 만든 동 트로피가 외압에 굴하지 않고 자신의 길을 걷는 진실하고 용기 있는 사람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50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대통령, 케네디 JFK 재단 명예회장 접견…"인태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계속 기여해 나갈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