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대통령 집무실.PNG

[동국일보] 대통령실은 오늘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 비용이 1조 원을 넘는다' 민주당의 주장과 관련해 대통령실 입장을 밝혀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민주당이 이전 비용이라고 주장하는 1조 원은 각 부처에서 자체 필요에 따라 집행한 비용, 문재인 정부부터 추진한 사업 비용, 이미 철회가 확정된 국가 영빈관 신축 비용, 예산안에 포함되지도 않은 미군 잔류기지 대체부지 비용과 합참 이전 비용, 기존 시설의 유지 및 관리 비용 등이 포함된 것으로 자의적으로 부풀려져 있다"고 말했다.

 

특히, 대통령실은 "일례로, 1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국방 관련 예산 가운데 합참 이전 비용과 미군 잔류기지 대체부지 비용 등은 예산안에 포함된 금액도 아닐 뿐 아니라, 산출 근거가 없는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통령실은 "용산 미군기지 이전 및 공원 조성(4834백만 원)2004년 참여정부 시절부터 추진되어 온 것으로 윤석열 정부에서 처음 시작됐거나, 집무실 이전으로 인해 추가로 소요되는 비용이 아님이 명백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통령실은 "참여정부 시절 결정돼 이후 모든 정부에서 계속해 추진되어 온 사업 비용을 민주당 스스로가 혈세 낭비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5년 전 문재인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리겠다'는 약속을 하고도 지키지 못했으나, 윤석열 대통령이 이를 실천하였다"고 밝혔다.

 

끝으로, 대통령실은 "용산 이전과 관련이 없는 비용까지 전부 이전 비용이라는 민주당의 허위 주장은 청와대 개방이라는 대국민 약속의 의의를 훼손하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전했다.

 

(출처 = 대통령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18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통령실,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 비용이 1조 원이라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