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텔라
[동국일보]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Forestella)가 도전과 함께 특별한 팬 사랑으로 'KOOL'을 만들었다.

포레스텔라(강형호, 고우림, 배두훈, 조민규)는 12일 소속사 비트인터렉티브를 통해 스핀오프 디지털 싱글 'KOOL'(쿨) 발매 소감과 작업기, 앞으로의 계획까지 담은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KOOL'은 포레스텔라의 역대급 팝스타 비주얼과 함께 오리지널 곡에서는 처음 시도하는 퍼포먼스와 랩으로 발매 직후부터 꾸준히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와 관련 포레스텔라는 "숲별님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고민했다. 다행히 많은 분들께서 재밌게 들어주셔서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다. 다가올 페스티벌에서 신나고 'KOOL'한 무대로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KOOL'을 포함한 포레스텔라의 여러 음악적인 도전이 크로스오버 대표 주자를 넘어 선구자로 호평 받고 있다.

포레스텔라는 도전의 의미에 대해 "살아남기 위한 한걸음 한걸음이었던 것 같다"라며 "음악에서만큼은 장인정신으로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다. 팬분들의 응원 속에서 저희도 다음 스텝을 밟아나갈 힘을 느낀다. 우량주 같은 그룹이 목표"라는 특별한 마음가짐을 전했다.

계속해서 팬들과 오래도록 함께하고자 포레스텔라는 오는 16일과 17일 부산 'The Light' 투어 콘서트, 10월 14일과 15일 서울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의 단독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열일에 나선다.

포레스텔라는 부산 콘서트와 서울 페스티벌로 이어지는 단독 공연을 비롯해 각종 방송과 행사로도 팬들과 다양하게 소통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tvN 드라마 '아라문의 검' OST 참여 소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포레스텔라와의 일문일답 전문]

Q1. 먼저 스핀오프 싱글 'KOOL'을 성공적으로 발매하신 소감이 궁금합니다.

A1. (강형호) 'KOOL' 음원이 귀에 들릴때마다 아직도 낯선 느낌입니다. 저희들에겐 너무나도 생소한 장르였고 녹음을 하면서도 이게 맞나? 싶을 정도로 의심과 걱정이 컸던 큰 도전이었던 것 같습니다. 다행히도 많은 분들께서 재밌게 들어주셔서 이제서야 안도의 한숨을 쉽니다.

Q2. 'KOOL' 뮤직비디오 속 비주얼과 퍼포먼스가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크로스오버 그룹의 군무라는 새 시도를 어떻게 준비하게 되셨는지와, 그 준비 과정을 말씀해주세요.

A2. (배두훈) 'Save our lives'라는 곡의 뮤직비디오 조회수 공약이 있었어요. 그 중 하나가 'K-POP 커버 댄스'였는데요. 어떻게 하면 좀 더 숲별님들께 감사의 마음을 잘 전달할 수 있을까 꾸준히 고민하던 차에 완전 K-POP 스타일의 이 노래를 만나게 됐어요. 이왕 할거라면 이 곡에, 우리 곡에 춤을 춰보자! 라고 뜻이 모였죠. 걱정이 앞섰지만 틈틈이 연습하고,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뮤비까지 멋지게 잘 찍을 수 있었습니다. 곧 다가올 페스티벌에서 신나고 KOOL~ 하게 보여드리겠습니다!

Q3. 이번 'KOOL'을 포함해 포레스텔라의 여러 음악적인 도전이 크로스오버를 넘어 전 장르 팬들을 매료시키고 있는데요. 포레스텔라가 끊임없이 도전을 이어가는 이유와 원동력이 무엇일까요?

A3. (조민규) 도전을 하기 위해 다양한 장르를 했던 것이 아닌 살아남기 위한 한걸음 한걸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음악에서만큼은 장인정신으로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습니다. 언제나 변수가 있었고 쉽지 않은 여정이었지만 온 맘 다해 저희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숲별님들이 있기에 매일 행복하게 음악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Q4. 올해 초 미주 투어를 성료하는 등 글로벌한 반응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 넓은 무대에서 펼쳐질 포레스텔라의 목표가 궁금합니다.

A4. (강형호) 느리더라도 꾸준히 발전하는, 튼튼하고 안정성 있는 우량주 같은 그룹이 되는 것이 저희 포레스텔라의 목표입니다. 음악 뿐만 아니라 건강한 내외면을 가꾸어 대한민국의 성실하고 꾸준한 장수 그룹이 되고 싶습니다.

Q5. 2023 전국투어 'The Light'가 부산에서의 피날레를 앞두고 있는데요. 'The Light' 공연의 의미와 함께, 앞으로의 공연 계획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A5. (고우림) 'The Light'에서는 말 그대로 화려한 빛과 레이저를 이용하여 포레스텔라의 음악들을 마음껏 표현해보는 그러한 공연을 준비해보았습니다. 많은 팬분들의 사랑에 힘입어 다음 도시인 부산과 서울에서의 페스티벌로 'The Light'를 마무리해보려합니다.

Q6. 포레스텔라를 항상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숲별 팬분들께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A6. (고우림) 항상 저희의 새로운 시도와 도전에 아낌없는 사랑을 보내주시는 우리 숲별님들. 그러한 응원 속에서 저희도 다음 스텝을 밟아나갈 힘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매번 음원을 내고 공연을 올리면서 드는 마음은 여러분과 오래도록 함께할 수 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는 것입니다. 그 꿈에 가까워질 수 있도록 저희는 더욱 똘똘 뭉쳐 고민하고 열심히 나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74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레스텔라, 新 장르 도전? 살아남기 위한 걸음…음악 만큼은 장인정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